•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즐겨찾기회사소개지역방송회사소개위약금조회

제목

봄이 오는 소리... 우리지역 곳곳 설렘 가득

기자황주향

등록일시2018-03-02 19:52:49

조회수4,863

사회/스포츠
■CMB 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개구리도 겨울잠에서 깨어난다는 경칩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기온이 오르는 만큼 그야말로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한데요. 요즘 같은 때 더더욱 설렘 가득한 곳들이 있습니다. 황주향 기자가 둘러봤습니다.

<기사>
대전 중구에 위치한 대형마트 
아이의 손을 잡고 찾은 부모들과 아이들은 학용품 고르기에 열중입니다. 

공책과 연필 등 새로운 학용품들을 비교하는 내내 학생들의 표정은 설렘으로 가득합니다. 

▶ 황규찬 / 대전 성모초등학교
저는 2학년인데 공책 사러 왔습니다. 이제 새 학기가 돼서 준비물이라고 해서 사러 왔습니다. 1학년 때보다 더 열심히 공부할 겁니다. 파이팅!

형형색색의 가방과 학용품들이 부모님과 학생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이미 가지고 있는 물건들도 있지만, 새 것이 마냥 좋은 어린 학생들은 
어떤 것을 고를지 고민하는 시간들이 행복하기만 합니다.
▶ 이정원 / 대전 산성초등학교 
전 새 학기 시작돼서 친구랑 예쁜 물품들 많아서 한 번 사보려고 왔습니다. 엄마한테도 안 혼날 것 같긴 한데 (새 것 산다고) 엄마가 뭐라고 잔소리는 할 것 같습니다.

▶ 황예린 / 대전 보성초등학교 
이제 5학년 올라가는데 가지고 있는 학용품들 너무 낡아서 사러 왔는데, 너무 예뻐서 뭐 살지 모르겠습니다.

▶ 황주향 기자 / CMB
이렇게 입학과 개학 시즌을 맞아 진열대에는 신학기 용품들이 가득합니다. 이에 학부모들과 학생들도 새 학기를 준비하며 입가에 미소가 번지고 있습니다.

특히, 초등학교 1학년 되는 자녀를 두어 처음으로 ‘학부모’가 되는 입장도 설레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아이는 학용품보다 장난감을 사달라며 아빠를 보채지만 아빠는 아이의 생애 첫 학용품을 하나라도 더 챙겨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 채수철 / 대전시 서구 도마동
아이가 8살이 되어서 학교에 입학하게 됐습니다. 저번에 공책을 이것 저것 샀는데 종합장만 안 보여서 이번에 다시 구입하러 왔습니다. (아이는) 아직 실감을 못하는 것 같습니다. ‘내일 유치원 또 가야하지는 않나’ 이런 말도 많이 합니다.

현장싱크
▶ “감사합니다, 웨딩홀입니다!”

웨딩홀 직원들이 계속해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느라 눈 코 뜰 새 없이 바쁩니다. 

봄을 맞아 결혼을 하려는 예비부부들로 예약은 이미 꽉 찬 상태지만 잔여석이라도 알아보려는 사람들의 문의가 쏟아집니다.

빛나는 샹들리에부터 행진에 사용될 음악들도 신랑신부를 축하하기 위한 준비를 마쳤습니다.

한 쌍의 예비 신혼부부라도 더 맞이하기 위해 웨딩홀들은 저마다 식장을 꾸미고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 김아영 실장 / 대전 ‘ㄷ’ 웨딩홀
예전부터 ‘5월의 신부’가 가장 아름답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그런지 봄에 예식하려는 신랑‧신부님들이 많이 있습니다. 그리고 봄 예식을 준비하시는 신랑‧신부님들에게 웨딩홀에서도 프로모션 이벤트를 진행 중인데요, 신랑‧신부님들이 보다 합리적인 웨딩을 진행할 수 있게 예식비나 식대 할인을 해드리고 있습니다. 또 우리 신부님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로는 한 번 뿐인 결혼식을 위해 예쁜 드레스 입고 싶어 하셔서, 신상이나 수입 드레스 추가금액을 50% 이상 할인해드리고 있습니다. 

겨울의 찬바람을 이겨내고 따스한 봄이 다가오는 3월. 

그 동안 꽁꽁 얼었던 지역 경기가 시민들의 신학기와 결혼 준비로 활발해지고 있습니다. CMB뉴스 황주향입니다. 

#CMB대전방송 #뉴스와이드 #굿뉴스 #대전시 #대전 동구 #대전 중구 #대전 서구 #대전 대덕구 #대전 유성구 #충청남도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서천군 #금산군 #세종시 #초봄 #신학기

[Copyright (c) by cmbdj.co.kr, Inc.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사진제목
제30회 디쿠 페스티벌! 문정호 시민 기자 [2018.09.20] [3,401]

■ CMB대전방송 뉴스  CMB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함께 만드는 시민기자단 뉴습니다. 대전무역전시관에서 제30회 디쿠 페스티벌이 열렸습니다. 2003년 1회를 시작으로 15년 동안 시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디..more
대전 추석연휴 동안 승용차 요일제 해제 김학준 기자 [2018.09.20] [3,632]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대전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귀성객 등 시민 이동 편의를 위해 추석인 24일부터 28일까지 승용차 요일제를 일시 중단합니다. <기사>이 기간에는 승용차를 운행해도요일제 ..more
2018 지방공무원 연수현장 충남도교육청 기자 [2018.09.20] [3,477]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충남교육청이  앞으로 충남교육의 밝은 내일을 함께 만들어 갈 새로운 가족들을 맞이했는데요. 새내기 공무원들의 연수현장을 밀착 동행해봤습니다.  <기사&g..more
대전 방문의 해 성공추진 위해 힘 모아 대전시청 송규아 기자 [2018.09.20] [3,535]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대전의 매력을 홍보하는 관광 프로젝트죠. 2019 대전 방문의 해 성공추진을 위해  대전시가 관계 기관, 단체와 함께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대전..more
캠퍼스 내 도로에는 면죄부… 다치면 누구 책임? 김학준 기자 [2018.09.20] [3,873]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대학 캠퍼스 내의 도로는 도로교통법상 ‘도로’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보니 사고가 나면 법규가 적용되지 않는데요. 허점이 많은 만큼 안전에 대한 관리가 이뤄져..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