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즐겨찾기회사소개지역방송회사소개위약금조회

제목

엎친데 덮친 격.. 위기의 대전

기자김종혁

등록일시2018-03-05 19:18:37

조회수4,090

정치/행정
■CMB 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2018년이 시작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대전은 악재가 계속 되고 있는데요. 
지속적인 인구유출로 대전 인구 150만명 붕괴가 되더니, 지역 현안사업 중 하나인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도 백지화 할 위기해 처해지는 등
대전의 처지는 '위기'라는 표현 외 다른 말을 찾기 힘들 정도입니다. 보도의 김종혁 기자입니다.

<기자>
대전 인구 150만명 선이 무너졌습니다.

대전시의 인구는 지난 2010년 150만명을 돌파해, 2013년 153만 2천여명으로 정점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세종시 출범이후 세종으로 빠져 나가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이듬해부터 감소세로 전환됐고,
마침내 올해 2월말에는 149만 9천 백 여명으로 감소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대전 시민의 3대 전출지는 세종 24.7%, 충남 16%, 경기15.4%였으며 
세종 전입자의 40.3%... 2만 3천7백여 명이 대전에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욱이 문제는 이 같은 감소세가 4년 연속 여전히 진행 중이라는 겁니다. 

출범 6년째를 맞고 있는 세종시가 행정 수도 개헌 등 후광효과로 인해 대전시가 받는 타격은 더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 이지연 과장 / 통계청 인구동향과
2017년 대전에서 이동한 지역을 보면 세종이 24.7%가 가장 많았고, 충남 경기 15.4% 순으로 많았습니다.
대전에서 타시도로 순유출된 주된 사유를 보면 주택이 많았습니다. 순유출된 1만 6천명 중에 주택으로 인한 유출이 1만1천명 정도 되기 때문에 약 70% 이상은 주택으로 인해 빠져나간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교육은 대전으로 순유입되는 사유중 하나였습니다.

대전시의 악재는 여기에 끝나지 않았습니다

논란이 많았던 유성복합터미널 조성사업도 본 협약 체결이 무산되면서 사업 추진에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지난해 민간사업자 공모 방식으로 진행한 이 사업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하주실업이 본협약 체결 시한을 미뤘기 때문입니다.
 
하주실업과 함께 터미널 내 백화점과 영화관 등 주요 시설 입점을 책임지기로 한 롯데그룹측이 총수 부재를 이유로 협상기한을 연장 요청했습니다.

대전지역에서는 지난 2013년 3차 공모 당시 사업을 따냈다가 이를 무산시켰던 롯데가 또다시 사업을 백지화할 위기로 몰아넣은데 대한 비난과 우려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당시 롯데는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고도 기간내에서 사업협약서를 제출하지 않은 탓에 소송에 휘말려 장기간 사업이 표류했었습니다. 

롯데가 사업 참여를 포기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민간기업에 지나치게 끌려다닌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 이광진 기획위원장 / 대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대기업들이 요구하는 부분들이 있고 대기업들은 민간기업이다 보니 수익을 극대화하기 위한 노력들이 이뤄지고 있는데, 대전시가 너무 쉽게 끌려가는 것이 아닌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들이 이해관계에 의해서 사업이 중단되거나 지속되는 이런 현상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대전시가 사업에 대해 원칙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공용터미널 사업은 터미널 기능이 주가 돼야 하는데 터미널 기능이 주가 되는 것이 아니고 어떤 상업시설 위주로 개발을 하려고 하다보니 문제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아닌가...

2018년 순탄치 않은 행보를 걷고 있는 대전시

도시의 쇠퇴를 막을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놓아야 하는 시점에서 과연 어떤 정책을 내놓을지 시의 행정력이 시험대 위에 놓였습니다.CMB뉴스 김종혁입니다. 

#CMB대전방송 #뉴스와이드 #굿뉴스 #대전시 #대전 동구 #대전 중구 #대전 서구 #대전 대덕구 #대전 유성구 #충청남도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서천군 #금산군 #세종시 #대전시 위기 

[Copyright (c) by cmbdj.co.kr, Inc.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사진제목
주말 2연전 냉탕과 온탕 오가며 1승 1패 기록김학준 기자 [2018.09.17] [4,080]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한화이글스가 주말 열린 LG 트윈스와의 2연전에서 1승 1패를 기록했습니다. 첫 경기에서는 4명의 선수에게 홈런을 허용하며 부진한 경기력을 보인 반면, 다음 날 열린 두 번..more
민선7기 시민과의 약속사업 구체화 대전시청 송규아 기자 [2018.09.17] [3,868]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대전시가 민선7기 경제노동, 복지인권, 환경안전교통 등  5대 분야 93개 약속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대전시 인터넷방송 송규아 ..more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 CMB대전방송 사옥..황주향 기자 [2018.09.17] [3,836]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과 이 활 대전시당 사무처장이 CMB대전방송 사옥을 방문했습니다.  <기사>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CMB 임직원들과 인사..more
환우들을 위한 낭만의 하늘놀이터 작은 음악회 박오덕 시민 기자 [2018.09.17] [3,758]

■ CMB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CMB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함께 만드는 시민기자단 뉴스입니다아픈 환자들에게 빠른 회복을 바라는 마음으로 대전 시민천문대 봉사팀이 대전지역의 한 병원을 찾았습..more
허태정 대전시장, “보육의 공공성 강화와 삶의 질 ..김학준 기자 [2018.09.17] [3,616]

■ CMB대전방송 뉴스  <리드>허태정 대전시장이 ‘보육의 공공성 강화와 삶의 질 향상’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민선7기 복지정책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기사>민선7기 복지분야 정책브리핑을 통해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