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즐겨찾기회사소개지역방송회사소개위약금조회

제목

"시련은 또 다른 기회 였어요"어느 공무원의 꿈의 도전

기자장복환

등록일시2018-03-08 19:30:14

조회수4,564

정치/행정
■ CMB 대전방송 뉴스 

<아나운서>
논산시 연산면사무소에서 근무하는 한 복지직 공무원이 최근 지역소재 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유일하게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이 주인공의 학위취득소식이 더욱 화제가 되는 이유는 7년간의 혈액암 투병을 이겨내고 만들어낸 감동의 결실이기 때문인데요... 시련을 이기고 새로운 꿈에 도전하고 있는 어느 공무원의 이야기... 장복환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기사>
대추로 잘 알려진 논산시 연산 면사무솝니다. 

<기사>
면사무소 한 켠에서 복지담당공무원으로 일하고 있는 김명중 팀장은 얼마 전 지역소재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유일하게 박사학위를 취득했습니다. 노령인구와 복지소외계층이 비교적 많이 거주하는 지역특성상 과중한 업무에도 불구하고, 십여년만에 일궈 낸 의미있는 결실이었습니다. 

<김명중 팀장 / 논산시 연산면사무소 맞춤형 복지팀>
“(박사과정) 공부를 하고 싶은데 받아주는 대학이 없었던 것 같았어요... 왜냐하면, 제가 몸도 아프고 하다 보니까, 그런 이야기들이 전해진 것 같더라고요... 몸이 아프다고 하는데 박사과정을 과연 잘 해낼 수 있을까?(그런 생각이 들었겠죠)”

“학사과정은 거의 6,7년만에 졸업했고요, 석사는 2년 넘게 (공부했어요)
박사과정은 학교만 다닌 것만 해도 최대 5, 6년 이었고, 논문은 거의 2,3년 준비를 했죠”

<기사>
그녀의 이 같은 결실이 더욱 화제가 되고 있는 이유는 지난 1999년 막내아들을 낳자마자 청천벽력처럼 다가온 시련을 굳건히 견뎌내 만든 결과이기 때문입니다. 살면서 상상조차 하지 못했던 만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 다시는 돌아 올 수 없을 거란 생각에 신고 있던 슬리퍼를 자리에 놓으며 병원으로 향해야 했던 그녀에게 당시의 암담함은 여전히 선명합니다. 

<김명중 팀장 / 논산시 연산면사무소 맞춤형 복지팀>
“(백혈병 진단을 받았을 당시) 막내 아이가 19개월 정도 됐었어요... 이 아이를 두고는 정말 죽을수가 없더라고요... 우리 삼남매들...”

“40도 가까이 되는 열로 인해서 수시로 병원에 입원해야 하고, 머리도 다 빠지고, 대인 공포증도 걸렸고, 때에 따라서는 우울증도 왔고... 그럴때마다 아이들이 생각나는 거에요.. 그리고 남편...”

<기사>
7년간의 투병생활 중 가장 큰 힘이 되었던 것은 가족과 직원, 그리고 지역사회였습니다. 김 팀장의 소식을 듣고 맞는 골수를 찾기 위해 직원들이 헌혈에 나섰고 막대한 치료비를 거들고자 지역사회가 병원비를 모으기도 했습니다. 

<기사>
투병생활 중 틈틈이 써내려간 그녀의 일기는 2007년 자서전으로 출간됐고, 병상에서 느낀 감회와 깨달음, 감사의 마음은 책을 통해 도움을 줬던 사람들에게 전달됐습니다. 김명중 팀장과 함께 30년 가까이 공직생활을 함께 해 온 연산면 이정휘 면장은 직원이기 전에 가족이었고, 특별했던 동료의 발자취를 회고하며 어려운 상황을 이겨내고 자신의 꿈에 다가가고 있는 그녀가 자랑스럽다고 말합니다. 

<이정휘 면장 / 논산시 연산면사무소>
“딸이 둘 있었고, 셋째로 아들을 낳았어요... 그래서 엄청 기뻐하는 순간에 백혈병 진단을 받았던 거죠...”

“(김명중 팀장이) 사무실 슬리퍼를 벗어 놓으면서 저 다시 사무실에 돌아와서 이 슬리퍼를 신을 수 없을지도 몰라요... 하고 가는 거에요... 
같이 울었습니다... 그 때는... 그  때를 생각하면 지금도 울컥해요”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내고 버텨주고 학위를 받기까지... 고맙고 후배로서 정말 열심히 해 준 점에 대해서 찬사를 보내고 싶습니다”

<기사>
김명중 팀장은 박사학위 취득을 통해 현장에서 체험한 복지정책의 문제점을 개선하고, 획기적인 아이디어를 적용해 복지의 질을 높이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기회가 되면 강의나 강연의 자리에서 복지직 공무원들의 애환과 자긍심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시간을 만들고 싶다며 소망을 덧붙입니다. 

<김명중 팀장 / 논산시 연산면사무소 맞춤형 복지팀>
“후배들을 위한 트레이닝 과정이 교육연수과정에 있어요... 그런 곳에 가서 강의도 하고 싶고... 선배로서 열심히 일하고 후배들을 끌어 줄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을 제가 채워주고 싶고... 항상 떳떳하고, 실력도 갖추고, 당당하고, 자신있고, 활기차고... 일은 힘들지만 즐겨라...”

“좌절... 포기... 이런 것들은 쉽게 생각할 때 좌절하고 포기가 되는 것이지... 정말 할 수 있다라는 긍정적인 힘... 그리고 가족과 주변 사람들을 생각한다면 포기나 좌절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장복환 기자 
시련을 통해 또 다른 행복의 길을 만들어가고 있는 김명중 팀장의 발걸음은 역경이 곧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CMB뉴스 장복환입니다.

 #CMB대전방송 #뉴스와이드 #굿뉴스 #대전시 #대전 동구 #대전 중구 #대전 서구 #대전 대덕구 #대전 유성구 #충청남도 #공주시 #보령시 #논산시 #계룡시 #부여군 #서천군 #금산군 #세종시 #멋진 인생 #응원 합니다!  

[Copyright (c) by cmbdj.co.kr, Inc. All rights reserved]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사진제목
(주)금성백조주택, 대전시티즌에 발전후원금 1억원 ..김종혁 기자 [2018.09.12] [3,538]

■ CMB대전방송 뉴스  주식회사 금성백조주택이 대전시티즌과 후원협약을 맺고 발전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습니다. 정성욱 회장은 지역의 대표 기업으로서 대전시티즌을 응원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프로..more
대전시의회, 대전시 혁신도시 지정하고 공공기관 이..김종혁 기자 [2018.09.12] [3,607]

■ CMB대전방송 뉴스  대전시의회가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서 대전이 소외받고 있다며 중앙정부와 국회 등에 관련법 개정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습니다.대전시의회는 의원 전원 명의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more
누군가 나를 몰래 지켜본다면? 몰카 범죄, 대전도 뚫..황주향  기자 [2018.09.12] [4,173]

■ CMB대전방송 뉴스   최근 스마트폰이나 전자기기 등이 발달하면서 초소형 카메라들이 많습니다. 이런 기기들로 다른 사람을 몰래 촬영하는, 이른바 ‘몰카’ 범죄가 기승인데요. 대전도 예외는 아니었..more
대전시 홍보매체 무료로 이용하세요!대전시청 송규아 기자 [2018.09.11] [3,480]

■ CMB 대전방송 뉴스<아나운서> 대전시가 시민들의 공익활동은 물론 청년기업, 사회적기업 등 관내 소규모 기업의 성장을 돕기 위한 무료홍보사업을 실시합니다. 자세한 소식 대전시 인터넷방송 송규아 아..more
공유하는 즐거움! 만드는 즐거움! 2018 대시미네트워..이명숙 시민 기자 [2018.09.11] [3,729]

■ CMB 대전방송 뉴스<아나운서>CMB와 대전시청자미디어센터가 함께 만드는 시민기자단 뉴스입니다. 대전시청자미디어 센터와 청년일자리제작단, 시니어영상제작단이 머리미디어분야에 대한 팁을 공유하는 ..more